보도자료

> 활동소식 > 보도자료
보기
제목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南 93명·北 88명 확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8.06

최고령자 南 101세·北 91세

오는 20~26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에 참가하는 우리 쪽 상봉 대상자는 93명, 북측 상봉 대상자는 88명으로 확정됐다. 남북은 지난 4일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대상자 최종 명단을 교환했다. 이에 따라 20~22일 우리 쪽 상봉 대상자 93명이 북측 이산가족과 상봉한다. 24~26일에는 북측 상봉 대상자 88명이 우리 쪽 이산가족과 상봉한다. 이번 상봉 행사의 남북 상봉 인원은 당초 합의된 100명에 미치지 못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건강이 악화돼 운신이 어렵거나 부부와 부자지간이 아닌 3촌 이상의 가족들(의 생사)이 회보돼 (상봉 대상자) 선정 진행 과정에서 포기한 분들이 생겼다"고 말했다.

앞서 남북은 각각 250명, 200명의 생존 확인을 의뢰한 뒤 생사 확인 회보서를 교환했다. 우리 쪽이 의뢰한 250명 가운데 생존은 122명, 사망은 41명, 확인 불가는 87명이었다. 북측이 의뢰한 200명 가운데 생존은 122명, 사망은 7명, 확인 불가는 71명이었다.

한편 이번 상봉 대상자 중 최고령자는 1차 상봉에 나서는 우리 측 101세 백모씨로 확인됐다. 백씨는 북측의 며느리와 손녀를 만날 예정이다. 2차 상봉 대상자 중에선 북측의 91세 리모 할아버지 등 4명이 최고령자로 파악됐다.

우리 쪽 상봉단은 연령대별로 90세 이상 35명, 80대 46명, 79세 이하 12명으로 파악됐다.

[김명성 기자]

                                           

이전글 "유해까지 송환" 北 vs 꿈쩍않는 美..트럼프 바라보는 南 2018-08-07
다음글 北 “쓸데없는 훈시질·이산상봉 장애”…비난 의도는? 2018-07-21
    목록 
회사명 : 뉴코리아여성연합 대표 : 이소연 주소 : 서울 구로구 고척로 98 성민빌딩 3층(구로구 개봉동 63-20) TEL : 02-2671-3310
COPYRIGHT©2014 뉴코리아여성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