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북한

> 자료센터 > 최근북한
보기
제목 김정은, 한미중러 4국 '광폭외교'…북핵 해법 꼬이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19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 연말까지 한·미·중·러 등 주변국 정상과 광폭외교를 이어가며 비핵화 셈법이 한층 복잡해질 것으로 보인다.(자료사진) ⓒ데일리안


김정은 서울行·연내 종전선언 연기될수도
2차 북미정상회담 前 북·중·러 손잡을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 연말까지 한·미·중·러 등 주변국 정상과 광폭외교를 이어가며 비핵화 셈법이 한층 복잡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2차 북미정상회담 전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이 성사될 경우 한반도 정세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일 수 있다.

우선 세기의 비핵화 담판으로 주목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미국 중간선거(11월 6일) 이후로 가닥을 잡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내달 중간선거를 앞두고 선거 유세 일정으로 바빠 정상회담은 그 이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회담 준비에 최소 한 달 안팎의 시간을 고려하면 빨라도 11월 중하순 개최가 유력시 되고 있다.

현재로서는 내달 제3국에서 개최되는 방안이 유력한데, 북미 간 실무접촉 진전 상황 등 여전히 변수는 남아있다. 이달 중 북미 실무협상이 개최되면 비핵화 의제를 비롯해 북미정상회담의 일정 및 장소 등이 포괄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답방도 예고됐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서울을 방문하는 것은 분단 이후 사상 처음으로, 단순한 예우 차원을 넘어 큰 상징성을 띄고 있다. 이에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계기 종전선언을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 및 종전선언식으로 연계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이를 위해서는 앞으로 이어질 남·북·미 대화에서 보다 진전된 결과물을 도출해 최소한의 협상 조건이 갖춰져야 한다는 과제가 남아있다. 북미 간 비핵화 문제 진전 정도에 따라 종전선언을 둘러싼 여러 합의들의 성패를 가늠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차 북미정상회담 前 북·중·러 손잡을까 

이보다 먼저 논의되고 있는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가시권에 접어든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조만간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시진핑 중국 주석의 북한 방문이 전망된다면서 북일 정상회담의 가능성도 열어뒀다. 우선 미국의 중간선거 전 북중러 정상 간 각각 회동 가능성이 점쳐진다. 
 

▲ 우선 세기의 비핵화 담판으로 주목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미국 중간선거(11월 6일) 이후로 가닥을 잡았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는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10월 말에서 11월 초 사이 러시아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김 위원장의 방북 여부는 양국 고위급 채널에서 조율 중이며, 최종결정은 양국 지도자의 결정에 달려있다고 모스크바 주재 북한대사관 관계자는 전해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올해만 세 차례 중국을 방문했다. 이에 대한 답방 성격으로 시 주석의 평양 방문 가능성도 점쳐졌다. 특히 최근 북한 매체들이 '북중친선'을 강조하고 있어 방북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이달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원회의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중이 예정돼 있어 당분간 방북이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시 주석의 평양 방문 가능성은 김 위원장이 처음 베이징을 찾았을 때부터 제기됐다. 대북제재 정국 속 북한에 줄 마땅한 선물이 없어 방북 일정을 잡지 않는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북한은 우방국인 중국, 러시아와 지속적인 연대를 강화하고 있다. 북중러 모두 대북제재 완화 국면에서 경제협력 사업에 긍정적인 만큼, 북한으로서는 든든한 우군을 얻게 되는 셈이다. 중국과 러시아도 북핵 문제에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 북한과 밀착행보를 보이는 차원도 있다.

이 같은 배경에서 북중·북러 정상 간 회동 시점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빅 이벤트'인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종전선언, 대북제재 등이 주요 의제로 점쳐지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과 사전에 손을 맞잡을 경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하는 미국의 셈법이 더욱 복잡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이전글 남북, 연내 北양묘장 10개 현대화 추진·공동방제도 진행키로(종합) 2018-10-22
다음글 美비건-北최선희 회동 '감감무소식'…보이지 않는 암초? 2018-10-15
    목록 
회사명 : 뉴코리아여성연합 대표 : 이소연 주소 : 서울 구로구 고척로 98 성민빌딩 3층(구로구 개봉동 63-20) TEL : 02-2671-3310
COPYRIGHT©2014 뉴코리아여성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