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북한

> 자료센터 > 최근북한
보기
제목 남북, 11년만에 남북 철도 2600㎞ 공동조사 나선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1.29

남북 철도 현지 공동조사 30일부터 18일간 진행

동해선 공동조사는 이번이 처음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남과 북은 오는 30일부터 총 18일간 북한 철도를 따라 약 2600km를 이동하며 남북철도 북측구간 현지 공동조사를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통일부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의선은 개성~신의주 구간을 11월 30일부터 12월 5일까지 6일간(약 400km), 동해선은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12월 8일부터 12월 17일까지 10일간(약 800km)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현지 공동조사를 위해 운행되는 우리측 철도차량은 기관차를 포함한 7량이 서울역에서 오전 6시30분 출발해 오후 8시께 도라산역에 도착한다. 도라산역에서 간단한 환송행사를 진행한 이후 8시 30분께 도라산역을 출발해 9시께 북측 판문역에 도착, 우리측 기관차는 분리·귀환하고 북한 기관차를 우리측 철도차량 6량과 연결해 북측 구간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함께 연결될 북측 차량 규모는 미정이다.
 

이데일리

지난 7월20일 동해선 철도 남북연결구간 공동점검을 위해 방북한 동해선 점검단이 감호역 철로를 살펴보는 모습(사진=통일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차 6량은 발전차, 유조차, 객차, 침대차, 침식차, 유개화차(물차) 등으로 구성됐다.

환송행사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을 비롯해 여·야 국회의원 등의 참석을 추진하고 있다. 또 유관기관에서 오영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등이 함께 할 예정이다.

조사 열차는 우선 경의선 조사를 위해 개성에서 출발해 신의주까지 조사하고 평양으로 내려와서 평라선을 이용하여 원산으로 이동한다. 이후 원산에서 안변으로 내려와서 우리측 동해선 조사단을 싣고 두만강까지 조사한 후에 원산으로 내려와서 다시 평라선을 이용해 평양에 도착, 개성에서 우리측 기관차에 연결하여 서울역으로 귀환한다.

조사방식은 조사열차로 선로를 따라 이동하면서 북한철도 시설 및 시스템 분야 등을 점검하고, 북측 공동조사단과 조사결과공유 등 실무협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앞서 경의선의 경우 개성~신의주 구간에 대해 지난 2007년 12월12일~18일 7일간 현지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은 분단 이후 우리 철도차량이 처음으로 운행한다.

현지 공동조사에는 박상돈 통일부 과장, 임종일 국토교통부 과장 등 관계부처 담당자와 한국철도공사·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 등 총 28명이 조사인원으로 참여한다. 북한은 철도성 관계자 등 우리측과 비슷한 인원으로 조사단을 꾸릴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이번 현지 공동조사를 효율적으로 마무리하여 북측 철도 시설의 실태를 파악하고, 향후 현대화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 현지 공동조사 이후에는 기본계획 수립, 추가 조사, 설계 등을 진행해 나가고, 실제 공사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통일부)


이전글 북한군 1명 MDL 넘어 귀순..軍, 감시장비로 식별해 신병확보(종합) 2018-12-01
다음글 "김정일 여인 김옥, 장성택 연루돼 가족들과 함께 수용소행" 2018-11-22
    목록 
회사명 : 뉴코리아여성연합 대표 : 이소연 주소 : 서울 구로구 고척로 98 성민빌딩 3층(구로구 개봉동 63-20) TEL : 02-2671-3310
COPYRIGHT©2014 뉴코리아여성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