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북한

> 자료센터 > 최근북한
보기
제목 김정은 시정연설 "美와 3차 회담 해볼 용의..제재 해제 집착 않을 것"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4.1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strong>사진>이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과 3차 회담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1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 차 회의에 참석해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미북) 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며 "미국이 지금의 정치적 계산법을 고집한다면 문제해결의 전망은 어두울 것이며 매우 위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서로에게 접수 가능한 공정한 내용이 지면에 쓰여야 나는 주저 없이 그 합의문에 수표할 것이며 그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어떤 자세에서 어떤 계산법을 가지고 나오는가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결렬된 하노이 미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제재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면서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지만 지난번처럼 좋은 기회를 다시 얻기는 분명 힘들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이 오늘의 관건적인 시점에서 현명한 판단을 내리리라고 기대하며 가까스로 멈춰 세워놓은 조미대결의 초침이 영원히 다시 움직이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 두 나라 사이의 관계처럼 적대적이지 않으며 우리는 여전히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생각나면 아무 때든 서로 안부를 묻는 편지도 주고받을 수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어떤 도전과 난관이 앞을 막아서든 국가와 인민의 근본이익과 관련된 문제에서는 티끌만 한 양보나 타협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건설과 활동에서 자주의 혁명노선을 견지하는 것은 북한의 일관되고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가활동에서 인민을 중시하는 관점과 입장을 견지하는 것은 사회주의 건설과정에 세도와 관료주의와 같은 현상들이 나타날 수 있는 것과 관련해 중요한 문제가 된다"고 했다.

      
이전글 “이런 열차여행 또 하겠는가” 김정은…이번엔 참매? 그래도 열차? 2019-04-17
다음글 北대사관 습격·김한솔 보호…베일에 싸인 채 ‘北체제 흔들기’ 2019-04-10
    목록 
회사명 : 뉴코리아여성연합 대표 : 이소연 주소 : 서울 구로구 고척로 98 성민빌딩 3층(구로구 개봉동 63-20) TEL : 02-2671-3310
COPYRIGHT©2014 뉴코리아여성연합 ALL RIGHTS RESERVED